서울시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교육 지원한다
서울시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교육 지원한다
  • 유수빈 기자
  • 승인 2020.11.2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형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 중장기(’21~’24) 계획
2021년부터 4년간 중장기 프로젝트로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
출처=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정책뉴스 유수빈 기자] 서울특별시교육청은 지난 25일 배우는 장소는 달라도 배움은 평등하기 위한 ‘학교 밖 청소년 교육지원 정책’ 방안으로 '서울형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 중장기(’21~’24년) 계획'을 발표했다. 2021년부터 4년 동안 단계적으로 추진되는 이번 프로젝트에는 ‘검정고시’ 중심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약 44억원이 지원된다. 

최근 통계에 의하면, 학령기 인구는 줄어드는 반면 학업중단 학생 수는 늘어나고 있다. 학교 너머를 향하는 학생들을 통해 학교와 공교육의 역할을 성찰할 필요가 있는 시점에서, 서울시교육청은 학생이 학교 안과 밖 어디에 있든 배우는 장소는 달라도 배움은 평등하게 지원하기 위한 선도적인 교육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서울형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은 학생이 학교 밖에서도 배움의 끈을 놓지 않고 건강한 마음으로 꿈을 채워가도록 서울시교육청이 동행하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 중심의 협력적 프로젝트이다.

학교 밖 청소년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검정고시 지원(1순위), 진학정보 제공(3순위), 진로탐색체험(5순위) 등 학습과 진로 분야를 주로 희망하고 있어 학생이 학교 안과 밖 어디에 있든 배울 수 있도록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다.

'서울형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 중장기(’21~’24년) 계획'은 학교 밖 청소년의 배움에 대한 열정을 지원하기 위하여 추진된다. 청소년 맞춤형 교육·정서·진로 프로그램 운영, 대학생 중심 교육·진로 멘토링단 조직·지원, 거점형 도움센터 신규 구축·운영, 민·관·학 협력체제 마련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2014년부터 서울시교육청은 학교 밖 청소년 지원을 위하여 관악구 신림동에 전용공간을 확보하여 전국 최초로 학교 밖 청소년 도움센터(친구랑)를 구축하고 학교 밖 청소년들의 고민을 상담하고 지원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관련 제도 개선과 지원 강화를 위해 여성가족부와 관련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향후 학교 밖 학생 종합지원을 위해 민·관·학 기관들과의 업무협약 체결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학교 밖 학생 지원 협의체’를 구성하여 상호협력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오늘의 학생들을 어제의 방식으로 가르치는 것은 그들의 내일을 빼앗는 것’이라는 존 듀이의 말을 인용하며, “서울형 학교 밖 학생 종합지원을 통해 학교 밖 학생들을 미래의 방식으로 눈높이를 맞추고 다양한 ‘꿈’들이 ‘더불어 숲’이 되도록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계획을 중장기 프로젝트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학생은 학교 안에도 있고 학교 밖에도 있다. 학교 밖 학생 종합지원 확산의 과정에서 학교 밖 학생과 동행하는 서울시교육청과 우리 사회가 학교의 역할과 공교육의 소명에 대해 성찰하고 도약하는 새로운 계기가 마련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

서울시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교육 지원한다

서울형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 중장기(’21~’24) 계획
2021년부터 4년간 중장기 프로젝트로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