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다문화 학생과 탈북학생 학습 멘토링 지원
서울시교육청, 다문화 학생과 탈북학생 학습 멘토링 지원
  • 장연서
  • 승인 2021.04.21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명의 낙오자 없이 서울 학생의 온전한 성장' 돕는 맞춤형 학습 멘토링
다문화 학생, 탈북학생 1:1 맞춤형 지원 통한 교육격차 해소
출처=서울특별시교육청
출처=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정책뉴스 장연서 기자] 서울특별시 교육청은 코로나19로 인한 다문화 학생과 탈북학생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맞춤형 학습 멘토링 '다가치 토요멘토링 프로그램'과 '탈북학생 학교별 맞춤형 멘토링'을 운영한다.

이 프로그램은 다문화 학생이 가진 다양한 배경을 존중하고 소질과 적성을 살려 미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되었다. 다문화 학생의 학업역량을 신장할 수 있도록 대학생 멘토링 프로그램을 활용한 기초학습 지도를 지원한다. 

또, 탈북학생의 특성에 따라 학습, 심리 및 정서, 사회문화 적응, 언어 지원 등 교육적 요구가 점차 다양해짐에 따라 학교생활 적응력을 제고하기 위해 맞춤형 멘토링을 운영할 예정이다. 원격수업 전환에 따른 가정 내 지원이 어려운 탈북학생을 학교별 1:1 맞춤형 지원을 통해 돕는다.  

다가치 토요멘토링 프로그램

'다가치 토요멘토링 프로그램'은 한국외국어대학과 체결한 '중도입국·외국인 학생 대상 모국어 멘토링을 위한 협약'에 따라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학생 멘토와 현직 교사가 함께 다문화 학생들이 학교 수업과 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운영된다.

참가 대상은 서울시 소재 초·중·고등학교에 재학하고 있는 다문화 학생 중 학교 수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이다. 운영 시기는 5월부터 12월까지 매주 토요일 (9:30~11:30) 2시간씩 총 20회 멘티 학생이 재학하는 학교에서 운영된다. 다문화 학생 멘티 한 명당 대학생 멘토와 교사 멘토가 각각 1명씩 매칭이 되어 맞춤형 학습지도 및 상담 활동을 진행한다.

한국어 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다문화 학생의 경우에는 학생의 희망 언어를 고려하여 대학생 멘토를 선정하고 학생들의 학습과 학교생활 적응에 직접적인 도움을 줄 예정이다.

탈북학생 학교별 맞춤형 멘토링

'탈북학생 학교별 맞춤형 멘토링'은 탈북학생의 기초학력 증진 및 학교 적응력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매년 200여 팀이 연결되고 있다.

참가 대상은 서울 초·중·고 탈북학생 중 희망 학생이며, 학생이 재학하고 있는 학교의 담임교사 혹은 교과 교사와 1:1 매칭하여 학교별 계획에 따라 정서적 유대관계 형성 및 기초학습, 문화체험 등의 활동을 한다. 운영 시기는 5월부터 내년 2월까지 학교별 자체 계획에 따라 상시 운영하며 신청기한 내에 신청하지 못했더라도 전·편입학 등 탈북학생 신규 발생 시 예산 규모 내에서 상시 지원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인한 방역수칙에 따라 온라인 멘토링도 가능하며, 학기 중 맞춤형 멘토링과 더불어, 주말 및 방학에도 탈북학생이 학습의 끈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토요 거점 방과 후 학교, 방학학교도 운영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코로나19로 인하여 기초학력의 격차가 벌어져 많은 학생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1:1 맞춤형 멘토링은 효과적인 프로그램"이라 말하며, "앞으로도 다문화·탈북학생의 기초학력을 향상하고, 학교생활 적응력을 높여 우리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