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각장애학생 소통 지원한다... 투명 마스크 배포
서울시, 청각장애학생 소통 지원한다... 투명 마스크 배포
  • 경어진
  • 승인 2020.08.20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청각장애 학생 위해 투명마스크 배포
자원봉사자 참여로 마스크 1,500여개 취합
각 기관별 수요에 따라 전국 배포 예정

[교육정책뉴스 경어진 기자] 서울시가 청각장애 학생 소통을 지원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청각장애 학생들의 학습권 소외와 일상생활에서의 어려움 방지를 위해 입 모양이 보이는 ‘투명 마스크’ 1,500장을 제작, 교육현장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입 모양을 읽어 대화 내용을 파악하는 청각장애인들은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청각장애 학생들은 선생님의 입 모양을 볼 수 없어 학교 수업에서 소외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서울시가 청각장애 학생의 소통을 지원하고자 투명 마스크를 배포한다.
자료 제공 : 서울특별시

이번 투명 마스크는 재단이 50+포털을 통해 공개 모집한 ‘50+자원봉사단’ 100명의 자발적인 참여로 제작됐다. 자원봉사단이 각자 집으로 발송 받은 투명 마스크 키트를 제작한 뒤 재단에 보내는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했다. 현재 1,500개가 취합됐다.

재단은 제작이 완료된 1,500개의 투명 마스크를 20일(목)부터 서울국립농학교(150개)와 청각장애 대학생을 지원하는 전국 44개 대학(1,350개)에 순차적으로 기부한다.

각 기관별 수요에 따라 1,350개는 전국 44개 대학 교강사, 교직원, 청각장애학생 교육지원인력이 사용한다. 150개는 서울국립농학교 유‧초‧중‧고 청각장애 재학생이 착용한다.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는 “향후에도 50+세대의 경험과 의지, 전문성을 통해 우리 사회의 다양한 사각지대와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라며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다양한 비대면·온라인 50+자원봉사단 활동 모델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

서울시, 청각장애학생 소통 지원한다... 투명 마스크 배포

서울시, 청각장애 학생 위해 투명마스크 배포
자원봉사자 참여로 마스크 1,500여개 취합
각 기관별 수요에 따라 전국 배포 예정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